윤갑근 변호사, 내년 총선 '청주상당' 출마 공식화
윤갑근 변호사, 내년 총선 '청주상당' 출마 공식화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7.1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4선 정우택 의원과 경선 불가피
정의당 김종대·민주당 후보들 경쟁치열 전망
윤갑근, 정우택
윤갑근, 정우택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내년 총선에서 출마가 거론됐던 청주출신 윤갑근 변호사가 청주상당구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이달 내 자유한국당 입당을 앞두고 있어 상당지역구 터줏대감인 4선의 정우택 의원과 경선에서 맞붙을지 주목된다.

대구고검장을 지낸 윤 변호사는 10일 중부매일과의 통화에서 "제 고향(청주시 미원면)인 청주상당구에 출마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이같은 생각을 중앙당에 전달했다"면서 "입당 시기는 중앙당과 조율중이지만 이달 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변호사는 "검찰에 있으면서 수사를 통해 무수히 봐왔고, 지금의 시국 상황을 봐도 대한민국 정치가 후진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국민을 위한 정치가 아니고 정치인 자기를 위한 정치를 하는 게 아닌가 싶어 그런 측면을 과감히 바꾸고 싶어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출마 이유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자유한국당 내 정우택 의원과의 경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윤 변호사는 "공천이 어떤 형태로 갈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안되면 경선으로 갈 것"이라며 "경선을 감안해서 상당출마를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우택 의원과는 지난 4월에 만난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지역구를 결정하기 전으로, 내년 총선에서 어떤 구도로 갈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한국당이 청주지역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공감대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윤 변호사는 청주고와 성균관대를 졸업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 정우택 의원과 '성균관대 동문'으로 각별한 인연이 있다.

윤 변호사의 상당 출마 공식화에 따라 충북의 '정치 1번지' 청주상당구'가 요동치고 있다.

정의당에서는 김종대 의원(비례)이 일찌감치 청주상당 출마를 선언해 총선체제에 돌입했다. 김 의원은 정의당 충북도당위원장 선거에 출마해 13일 선출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정순 청주상당지역위원장을 비롯해 장선배 충북도의장,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출마를 준비중이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