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찔끔 단비' 해갈에는 '역부족'
[날씨] '찔끔 단비' 해갈에는 '역부족'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7.1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장마 강수량 작년의 1/5 수준... 관리 저수지 760곳 저수율 50.6%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지난 10일부터 충북을 비롯해 충청권에 모처럼 단비가 내렸지만 충분한 가뭄 해갈에는 비의 양이 부족해 농민들의 시름은 여전히 깊다.

11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 현재까지 추풍령 42.2㎜, 영동 32.5㎜, 옥천 26.5㎜, 단양 23.5㎜, 진천 22㎜, 증평 19.5㎜, 진천 17.5㎜, 제천 17㎜, 음성 16㎜, 청주 15.6㎜ 등 충북 전역에 10∼40㎜ 안팎의 비가 내렸다.

이번 비는 이날 오후 대부분 지역에서 그쳤다.

현재까지 충북지역의 올여름 장맛비는 평균 48.1㎜에 그치고 있다.

작년 같은 기간 강수량 261.5㎜와 비교하면 겨우 5분의 1 수준이다. 오는 13일께 비 예보가 또 있지만, 이때도 예상 강수량은 5㎜ 안팎에 머물 것으로 기상지청은 전망했다.

농업 관련 기관들은 이번 단비도 양이 적어 대부분 지표에 스며드는 데 그쳐 저수량 변화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9일 기준 충북농어촌공사 및 지방자치단체 관리 저수지 760곳의 저수율은 50.6%까지 떨어졌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37.5%포인트나 낮다. 충주댐과 대청댐의 저수율도 각각 32.9%와 54.9%에 머물러 있다.

이에 따라 농민들은 메마른 대지를 적신 단비가 반가우면서도, 가뭄 걱정은 여전하다.

마른장마에 시들시들했던 고춧잎과 옥수수 등은 이틀간 내린 비에 생기를 되찾았다.

그러나 저수지나 도랑을 채울 물은 여전히 부족해 가뭄이 계속되면 물 댈 일이 한 걱정이다.

진천군에서 농사를 짓는 한 농민은 "어제부터 내린 비로 한숨은 돌렸다"며 "당장은 문제가 없지만, 마른장마가 계속되면 농작물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현재까지 충북도에 접수된 도내 농가의 가뭄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 충북은 강수확률을 기초로 한 기상학적 가뭄 지역에 포함됐으나 농업에 피해를 줄 만큼의 상황은 아니다"며 "다만 당분간 큰 비 예보가 없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Tag
#날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