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못된 짓만 배웠다
참 못된 짓만 배웠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7.1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 칼럼] 충북 북부본부장겸 충주주재 기자

개원 1년을 맞은 충주시의회의 여야 의원들 간 대립과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충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11명의 의원들이 지난달 28일 '제 23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박해수 의원을 '의원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윤리특위에 회부, 의결했다.

박 의원의 윤리위 회부 안은 시의회 전체 의원 19명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 7명과 허영옥 의장을 제외한 민주당 시의원 11명이 동의했다.

그러자 박해수 의원은 "이번 윤리특위 회부는 국회에서나 있을 법한, 볼썽사나운 야당 의원 길들이기"라며 자신을 윤리위에 회부한 민주당 시의원 11명 전원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무고 등으로 지난 3일 경찰에 고소했다.

또 박 의원과 같은 당인 자유한국당 7명의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들이 허위사실을 근거로 동료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며 민주당 11명 의원들에 대한 윤리위 회부안에 서명했다.

이번 일은 무려 11명이나 되는 시의원들이 동료의원에 의해 무더기로 피소됨과 동시에 윤리위에 회부된 초유의 사태다.

대내외적인 망신살이다.

충주시의회 여야 의원들은 지난 8일 개최된 '충주시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동충주역 유치 결의대회를 연 것을 놓고도 의견이 엇갈렸다.

이날 '시민의 날 기념행사' 시작에 앞서 10여 분 동안 결의대회를 진행하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이 행사 추진과정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며 항의했다.

A의원은 "시민대상 수상자 가족 등 많은 시민이 참석하는 행사인 만큼, 시민의 날 본행사를 먼저하고 동충주역 유치 결의대회는 취지를 설명한 뒤 이에 공감하는 시민들이 본행사 종료 후 나중에 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지만 주최측은 그대로 강행했다.

그는 "아무런 내용조차 모르는 시민들을 모아놓고 갑자기 결의대회를 한다고 하는 것이 도대체 이치에 맞느냐"면서 "결의대회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여 민주당 시의원들은 결의대회 때 좌석에서 일어서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는 상대적으로 동충주역 신설에 적극적인 자유한국당 조길형 충주시장과 같은 당 소속 시의원들은 전면에 나서 결의대회 분위기를 이끌었다.

시의원들이 같은 사안을 놓고 여야로 갈려 다른 입장을 보이는 것은 비단 이번 뿐만은 아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각종 사안마다 여야로 갈려 심한 대립과 갈등을 겪었다.

충주시의원들이 사안에 대한 본질은 외면한 채 오로지 당리당략에만 매달리다 보니 이같은 현상이 생기는 것이다.

지방의회의 중요한 역할인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기능도 자치단체장과의 당 소속에 따라 입장이 명확하게 갈린다.

정구철 충북 북부본부장겸 충주주재 기자
정구철 충북 북부본부장겸 충주주재 기자

시민들의 대의기관임을 내세우면서도 정작 어떤 사안을 결정하는데 있어서는 시민들의 여론보다는 당론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지방의원들이다.

풀뿌리민주주의를 표방하는 지방의회지만 소신있는 의원을 찾기는 쉽지않다.

더 큰 문제는 시의원들의 갈등이 지지층의 대립과 반목으로 이어져 민심 분열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이다.

대화와 협의를 통해 갈등을 조정해야 할 시의회가 오히려 시민들의 갈등을 조장하는 꼴이다.

마치 당리당략에만 매달리다 패거리정치의 본산이 된 국회를 닮아가는 모습이다.

참 못된 짓만 배웠다.

지방의회의 존재가치에 대한 회의론까지 제기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