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만 60세 이상 '무료 치매조기검진' 실시
충주시, 만 60세 이상 '무료 치매조기검진' 실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7.1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치매안심센터센터(보건소장 이승희)는 만 60세 이상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진을 연중 상시 무료로 실시하고 이에 따른 치매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검사는 치매선별용 간이 정신상태 검사(MMSE-DS)를 통해 기억력과 주의집중력, 언어기능, 이해판단력 등을 검사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인지기능이 정상 또는 고위험군으로 판정되면 정기관리대상자로 분류돼 매년 치매검진 안내를 받게 되고 치매안심센터의 인지강화 프로그램 등 치매예방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치매환자로 진단 시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협약병원인 건국대학교 충주병원과 충주의료원으로 연계돼 MRI검사와 혈액검사 등 원인확진 검사를 받게 되며 검사비 8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기저귀와 물티슈, 영양보충 식품 등 환자용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읍·면·동행정복지센터와 아파트, 경로당 등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과 지역 내 병의원에 안내문을 부착하고 각 가정에 검진 안내문을 순차적으로 발송해 조기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를 확대하고 있다.

검진을 원하는 주민은 신분증을 지참해 충주시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기타 궁금한 사항은 전화(850-1791~6)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