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의사 다룬 창작뮤지컬 '워치' 첫선
윤봉길 의사 다룬 창작뮤지컬 '워치' 첫선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7.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윤봉길 의사 기념관서 제작발표회…"숭고한 뜻 기린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는 16일 서울 양재시민의숲에 위치한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윤봉길 의사 뮤지컬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황선봉 예산군수, 문화재단, 제작진, 출연배우, 언론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뮤지컬 시연, 기자간담회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를 통해 선보인 창작뮤지컬 '워치'는 충남지역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로 꼽히는 윤봉길 의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새로운 미래가치로 이어나가기 위한 작품이다.

워치는 윤봉길 의사의 일대기를 담은 팩션(Faction) 뮤지컬로 사실과 허구를 흥미롭게 재구성했으며 고증을 토대로 역사적 사실에 대한 왜곡은 최소화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주인공 조성윤(윤봉길 역), 정원영(박태성 역), 스테파니(구혜림 역), 황만익(김구 역) 배우 등이 참여해 3곡의 수록곡을 시연했다.

양 지사는 "최근 일본이 불공정한 수출규제를 통해 우리나라를 압박하고 있는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에서 윤봉길 의사와 독립지사들의 정신을 되살려 현재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뮤지컬 '워치'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훌륭한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뮤지컬 '워치'는 오는 9월 10∼15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첫 공연을 펼치며 9월 26일 도 문예회관, 10월 2일 예산군 문예회관에서 잇따라 공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