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단양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모색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 단양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모색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7.1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정책세미나
16일 단양평생학습센터에서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주최로 '단양군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모색' 정책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 충북도의회
16일 단양평생학습센터에서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주최로 '단양군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모색' 정책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 충북도의회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위원장 이수완)는 16일 단양평생학습센터에서 '산지활용 및 미래 환경에 대응한 단양군 석회석 채굴부지 활용방안 모색'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진정수 한국산지보전협회 산지연구센터장의 '산지활용방안 및 시멘트 채굴부지 산림복원', 전병제 한얼경제사업연구원장의 '단양 시멘트 환경분석 및 도시재생, 문화관광 분양에서 미래활용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신상균 단양군 산림녹지과장은 "82.3%의 임야와 2개의 국립공원이 있는 단양군 여건을 감안해, 3만여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보전산지 내에서의 행위제한 적용을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하는 농로개설 및 포장의 경우에는 가능하도록 관련 근거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영탁 도의원(자유한국당·단양)은 "폐광지역의 경제·사회·환경·인구 등 다양한 지표가 지속적 하락세로 주민행복도와 삶의 질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며 폐광 전 환경오염에 대비한 주기적 실태조사 의무화, 광산의 광장형 대규모 활용방안 모색을 통한 생태자원화, 주민복지 증진 차원에서 관련 조례 제정 등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