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계약 특혜의혹 청양군은 '나몰라라'
수의계약 특혜의혹 청양군은 '나몰라라'
  • 김준기 기자
  • 승인 2019.07.1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면허업자와 불법 계약체결… 1년 동안 조치없어 유착 논란
청양군이 지난해 7월 경 불법수의계약과 관련해 감사를 실시하고도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휘말렸다./김준기
청양군이 지난해 7월 경 불법수의계약과 관련해 감사를 실시하고도 1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휘말렸다./김준기

[중부매일 김준기 기자] 속보= 청양군이 불법적인 건설 수의계약에 대해 지난해 7월께 감사를 실시했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건설업자 유착 특혜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본보 2018년 7월 23일 13면 보도>

'지난해 7월 무면허업자와 불법적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있다'는 본보 보도 후 청양군은 관내 10개 읍·면의 수의계약 체결 내용을 일괄적으로 감사를 벌여 불법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년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건설업체와의 유착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본보 취재 결과 보도 후 청양군 감사실에서 관내 10개 읍·면의 수의계약 3천800여 건을 감사해 지난해 10월께 불법으로 적발된 246건을 건설도시과 담당자에게 이관했다.

그러나 취재진이 지난달 건설도시과 담당자를 취재한 결과 10개월이 지나도록 단 한건도 처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건설도시과 담당자는 처리지연 이유에 대해 "감사실에서 부실감사를 해 일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명했으나 일각에서는 "건설업자들에게 직위를 남용해 이중 잣대를 적용,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는 강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충남 도내에서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청양군이 10여 개월 동안 불법사실에 대해 단 한건의 법적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는 지적도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고 있다.

청양지역의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청양군 담당자가 건설업자들에게 특혜를 주려는 것 아니냐"며 "이런 식으로 하세월만 보내는 감사는 필요 없다. 상위 기관인 충남도가 감사를 하던지, 사법기관에서 수사를 하던지 빠른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청양군의 늑장 감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청양군 관계자는 지난 15일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246건이 처벌된다면 청양 건설업계에 큰 파장이 올 것 같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