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치매안심센터, 치매가족 바리스타 카페 운영
충주시치매안심센터, 치매가족 바리스타 카페 운영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7.1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치매안심센터(센터장 이승희)는 17일 충주시청 1층 중앙현관 로비에서 치매노인 가족들이 직접 일일 바리스타가 돼 운영하는 가족 카페를 열었다.

이날 카페는 치매가족 자조모임인 '등대'에서 진행한 6주간의 가족 프로그램을 통해 핸드드립 기구 사용방법과 커피추출 방법 등을 익힌 참가자들이 시청을 찾은 시민과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직접 만든 커피를 대접하며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관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치매에 관한 간단한 퀴즈풀이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치매가족들이 만든 핸드드립커피를 무료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카페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2시간 동안 운영됐으며, 300여 명의 시민과 공무원들에게 커피를 대접하며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