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보건소, 청소년 흡연실태 설문조사
증평군보건소, 청소년 흡연실태 설문조사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7.1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금연 또래교실 운영 모습
청소년 금연 또래교실 운영 모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보건소(소장 연영미)가 '청소년 금연또래 교실' 참여 중·고등학생 36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흡연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결과 흡연을 경험한 계기로는 '친구나 선배 등의 권유'가 50%(18명)로 나타나 또래집단을 중요시하는 청소년기 특징이 흡연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중 흡연자가 있는 학생도 32명(88%)으로 나타나 가족, 친구의 흡연이 외부요인으로 크게 작용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주 흡연 장소로는 인적이 드문 '골목(33%)'과 '놀이터 및 공터(17%)'가 절반을 차지해 사람들의 눈을 피해 흡연이 이뤄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금연계획을 묻는 설문에는 25%(9명)가 이번 청소년 금연또래 교실을 통해 금연을 했다고 답변했다.

20명(55%)의 학생은 '1개월 혹은 3개월 이내 금연을 시도해볼 예정'이라고 답해 금연 프로그램의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소는 이번 설문결과를 향후 운영할 청소년 금연 프로그램에 반영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지난 5월부터 이달 15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진행된 '청소년 금연또래 교실'에서는 1:1면담과 체내 일산화탄소 측정, 행동강화물품 지급 등이 이뤄졌다.

전문강사의 지도 아래 게임 및 토의를 통해 흡연에 대한 유해성과 건강에 대한 지식의 습득을 돕는데 집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