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 한국기계硏과 화재대피 및 범죄예방 시스템 업무협약
대전도시철도, 한국기계硏과 화재대피 및 범죄예방 시스템 업무협약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7.17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도시철도와 한국기계연구원은 16일 기계연에서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과 '사회범죄 예방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도시철도
대전도시철도와 한국기계연구원은 16일 기계연에서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과 '사회범죄 예방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대전도시철도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도시철도공사와 한국기계연구원은 지난 16일 기계연에서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과 '사회범죄 예방 시스템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은 지하 역사에서 화재 정전 발생으로 대피로를 확보하지 못할 때 인공지능 딥러닝으로 최적의 경로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레이저 방향지시기와 소리를 통해 승객들에게 탈출 대피로를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또 '사회범죄 예방시스템'은 화장실, 에스컬레이터 등 취약개소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감지센서로 찾아내고 역무실과 상황실로 설치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경보시스템이다.

두 시스템이 지하역사에 구축될 경우 밀폐된 지하공간에서 화재발생시 취약했던 승객 대피로 확보 문제가 해결 된다는 것. 함께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자동으로 탐지할 수 있어 도시철도의 안전도를 한 단계 끌어 올릴 것으로 공사는 평가했다.

양 기관은 개발 시스템의 실증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사는 장소와 시설,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현장의 각종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계연은 현장에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험 검증을 통해 시스템의 최적화를 추진한다.

공사 김인술 기술이사는 "이번 기계연이 추진하고 있는 실증사업에 협력해 사회문제로 부각된 상황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역사 현장에 구축하여 대전도시철도의 무사고 전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