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지역경제 위기에 경영안정자금 40억 지원
천안시, 지역경제 위기에 경영안정자금 40억 지원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7.1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규제 관련 반도체 기업, 자동차부품 업체 등에 1.75% 이차보전
〔중부매일 송문용기자〕천안시는 수출 규제 등으로 경영악화가 우려되는 관내 중소기업에 경영안정자금 40여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품목 규제 등으로 어려워진 반도체·디스플레이 업체와 완성차 업체의 내수·수출부진에 따른 자동차부품 업체의 경영 악화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원하게 됐다.

지원 방식은 1.75% 이자가 지원되는 이차보전으로,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천안시 기업지원과에 신청해 승인을 받아 KEB하나은행 또는 NH농협은행(협약체결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으면 된다.

자금 지원을 원하는 천안시 소재의 기업은 천안시청 기업지원 홈페이지(cheonan.go.kr/biz)를 확인하거나 천안시 기업지원과(041-521-5460)로 문의하면 된다.

구본영 시장은 "우선적으로 반도체, 자동차부품 관련 기업에 긴급히 자금을 지원해 경영 안정을 도모하겠다"며 "또 향후 경제상황에 따라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검토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송문용/천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