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 '일본'행 전격 취소
괴산군,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 '일본'행 전격 취소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7.18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 경제보복 원인···중국 상해로 해외연수지 변경
괴산군은 지난 17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2019년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 출국보고회를 가졌다./괴산군 제공
괴산군은 지난 17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2019년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 출국보고회를 가졌다./괴산군 제공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군은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글로벌 청소년들의 해외연수 일본행을 전격취소하고 중국 상해로 해외연수지를 변경했다.

괴산군은 지난 17일 군청 2층 회의실에서 '2019년 글로벌 청소년 해외연수' 출국보고회를 열고, 기존에 일본으로 해외연수를 떠나기로 한 학생 및 학부모와 긴급회의를 개최, 중국 상해로 해외연수지를 변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긴급회의에서 최근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전국적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하고 있는 이 시점에 괴산군과 학부모도 그 뜻에 동참하자는 의견이 모아졌다.

이날 회의에서 한 학부모는 "대한민국 국민 절반 이상이 참여하고 있는 일본 가지않기, 일본제품 사지않기 등에 우리도 적극 동참하는 것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해야 할 도리이자 행동"이라고 말했다.

괴산군 관계자는 "긴급회의를 통해 일본 해외연수는 전격 취소됐다"며, "일본 대신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임시정부청사와 윤봉길 의사 기념관 등이 있는 중국 상해로 해외연수지를 변경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