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청, 공사, 용역 참여기업과 청렴, 안전 결의
대전국토청, 공사, 용역 참여기업과 청렴, 안전 결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7.21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지방국토관리청과 공사, 용역 참여기업들이 청렴, 안전 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대전국토관리청은 19일 청 청사에서 전 직원과 보령~태안(1공구) 건설공사 등 35개 사업 참여기업 현장 관계자 등 148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렴&안전 실천 선포 및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청렴&안전 실천 결의문 낭독, 실천 결의, 현장 대표 간담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대전국토청과 참여기업은 안전한 건설문화 조성 및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청탁금지법을 준수하고 입찰, 계약, 공사 등 전 과정에서 뇌물, 부당한 이익을 주고받지 않기로 결의했다.

또 사적 이해관계 배제 및 부패 사각지대 해소를 통해 청렴한 건설문화를 조성하고 건설산업의 공정경쟁과 상생을 위해 갑질행태 및 불공정 관행을 근절키로 했다.

함께 불법 하도급 근절, 임금체불 방지 등 건설현장 근로자의 권익 보호와 건설품질 제고를 위한 안전 확보와 각종 산업재해 예방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결의대회에 이어 대전국토청장이 주재하는 현장 관계자 간담회를 갖고 건설현장에 청렴하고 안전한 업무환경을 정착시키기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전국토청은 건설공사 부조리 및 소극행정 개선을 위한 자체 위원회와 공사현장과의 소통을 위한 청렴 핫라인 운영 등 청렴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또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안전사고에 취약한 건설현장을 점검하고 충청권 건설안전협의회를 통해 추락사고 방지를 위한 일체형 작업발판 사용 등을 독려하고 있다.

김선태 대전국토청장은 "현장 관계자와 청 직원들의 노력으로 상반기 충청지역 안전사고 감소에 큰 진전이 있었다"며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근절하고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업체 및 현장 관계자들이 함께 선진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