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주박물관 중국 낙양 출토 고대 묘지 탁본 전시
국립공주박물관 중국 낙양 출토 고대 묘지 탁본 전시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7.21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NG8.TIFF
무령왕릉 묘지석(왕)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국립공주박물관(관장 박진우)은 특별전 중국 낙양 출토 고대 묘지 탁본을 23일부터 9월 8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백제 무령왕릉 출토 묘지석의 원류源流를 조명하고자 기획하였으며, 묘지墓誌의 기원과 시대적 변천을 살폈다.

전시에는 무령왕릉 출토 지석(국보163호)과 묘지의 기원으로 알려진 악서 전지 탁본, 고구려 유민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은지 묘지 및 덮개 탁본 등 47건 75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크게 '묘지의 기원과 성립', '묘지의 유행', '부부 묘지', '백제에 수용된 묘지'라는 4개의 주제로 구성하였다.

1부 '묘지의 기원과 성립'에서는 한대漢代부터 위진魏晉, 남북조南北朝 시기까지 이루어 진 묘지의 탄생과 정형화定型化 과정을 조명한다.

전시에는 악서 전지 탁본과 서군 부인 관락 묘지 탁본 등이 출품된다.

KONG10.TIFF
무령왕릉 묘지석(왕비)

2부 '묘지의 유행'에서는 수隋, 당唐 시기 묘지의 보편화와 유행을 살핀다.

이 시기 묘지는 낮은 품계의 관료들, 여성, 외국인 등도 제작하여 점차 보편화되고, 장례에서 필수적인 요소가 된다.

아울러 묘지의 글씨, 내용, 문양 등이 다양해져 문학예술 작품의 제재題材가 되었다.

전시에서는 사마소 묘지 탁본 및 고구려 유민으로 추정되는 이은지 묘지 및 덮개 탁본 등이 선보인다.

3부 '부부 묘지'에서는 부부 묘지의 성립과 다양화를 살핀다.

부부가 1개의 묘지를 사용한 합지合誌와 각각 총 2개의 묘지를 사용한 분지分誌를 소개하고, 부부 묘지의 시대적 양상을 조명한다.

전시에는 이준 묘지 탁본 및 이준 부인 배씨 묘지, 이의방 묘지, 이의방 처 양장사 묘지 등이 공개된다.

4부 '백제에 수용된 묘지'에서는 중국의 묘지 문화를 수용하여 제작한 백제 무령왕릉 출토 묘지석을 재조명한다.

무령왕릉 출토 묘지석은 중국 양진兩晉시기부터 남북조시기에 이르는 넓은 시간 층을 포괄하여 선택적으로 수용하였다.

이와 함께 국립공주박물관은 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특별강좌와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22일에는 자오리광趙力光 낙양구조각석문자박물관 고문의 '묘지의 기원과 시대변천' 특별강좌가 준비되어 있다.

또한 주말프로그램 탁본을 이용한 부채 장식이 매주 토요일 열릴 예정이며, 여름방학 특별 이벤트 옛 서체로 참가자의 이름을 써보는 '옛 글씨체로 내 이름을 쓰세요' 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이번 전시가 묘지의 역사 안에서 무령왕릉 출토 묘지석의 의의를 살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