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농기센터, 보은지역 벼 해충 먹노린재 피해 '주의'
보은농기센터, 보은지역 벼 해충 먹노린재 피해 '주의'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7.2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읍·면에 예찰과 방제 당부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군농업기술센터(소장 김용우)가 22일 최근 벼 친환경 재배 단지를 중심으로 전 읍·면에서 먹노린재가 발생되고 있어 철저한 방제를 농가에 당부했다.

먹노린재는 논둑 주변에 낙엽 밑이나 고사한 잡초 속에서 월동한 후 6월 상순부터 본답으로 이동해 7~8월에 산란한다. 먹노린재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산란전 방제가 중요하므로 산란하기 전인 7월 하순에서 8월 상순에 적기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먹노린재의 성충과 약충은 벼 포기 아래부위에서 줄기를 흡즙해 그 주위는 퇴색시키고, 빨아먹은 부위에서 자란 잎은 중간과 윗부분이 말라 죽게 한다. 특히 이삭이 나오기 전후에 피해를 받으면 이삭이 꼿꼿하게 서서 말라 죽고, 이삭을 직접 가해해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등 피해가 심하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 김현우 지도사는"논둑 주변의 잡초를 제거해 벼 하부에 햇빛이 잘 들도록 하고, 산기슭 가까이에 있는 논을 중점으로 예찰해 피해 식흔이 확인되면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