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대 간호학과,인체해부·생리탐구를 통한 학습역량 증진
중원대 간호학과,인체해부·생리탐구를 통한 학습역량 증진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7.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괴산 중원대학교(총장 직무대행 김두년) 취창업지원센터는 학과별 취업캠프 지원사업으로 지난 20∼21일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인체해부응용연구소에서 중원대 의료보건대학 간호학과 학생 56명이 취업캠프를 실시했다.

이번 취업캠프는 ▶인체해부 및 생리탐구를 통한 학습역량증진 ▶장기기증의 중요성과 장기기증센터 역할이해 ▶조기 진로 결정 기회 마련 등의 기대효과를 바탕으로 사체 해부를 통한 인체 조직 및 장기, 혈관계 등을 이해하고 인체 시스템을 탐구함으로써 인체에 대한 전문지식을 함양하고 이를 근거로 인체의 다양한 변화, 질환에 따른 치료 및 간호 등과 관련된 문제를 비판적으로 사고하고 해결하는 역량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다.

취업캠프에 참여한 김리아(간호학과 3년) 학생은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서 전문직 간호사에 대한 자부심과 대학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중원인에 대한 자부심을 고취 시키는 의미 있는 취업캠프였다"고 피력했다.

하은호 간호학과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인체에 대한 학생들의 호기심과 학습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간호학과에 대학 자부심과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지속적인 학과 지원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원대는 대학이 전략적으로 추진학고 있는 교수와 학생간 '생애멘토링교수제(CMP)'를 통해 2018년 기준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에서 발표한 공시취업률 결과 70.7%를 달성해 충북지역 4년제 일반대학 중 가장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