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日 경제보복 대책 마련 지시
허태정 대전시장, 日 경제보복 대책 마련 지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7.22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주간업무회의를 갖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비한 관내 기업 보호 등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한일 간 불공정한 무역전쟁은 단순 경제 갈등이 아닌 경제전쟁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우리가 일본 의도에서 벗어나 경쟁력에서 앞설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우선 일본의 반도체 관련 부품소재 규제가 우리 시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역경제 피해 등 영향에 대해 검토하고 지원책을 마련하라"며 "이를 통해 경제구조 다변화와 경쟁력 향상을 이끌어내고 장기적으로 환경을 개선하자"고 당부했다.

이날 허 시장은 지난주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 법안소위를 통과한 것에 대해 관계직원 노고를 치하하고,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또 "이번 성과에 이어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에 지정되도록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며 "더욱 노력해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이 밖에 허 시장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을 위한 각 부서 협업체계 중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