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산업체형' 대학생 증가추세
충남도 '산업체형' 대학생 증가추세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7.2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4차산업 혁명시대에 '산업체형 대학생'이 새로운 아이콘으로 등장하며 대세를 이루고 있다.

주중에는 산업체에 근무하면서 주말에는 대학에서 회사와 연계된 전공학과에서 공부하는 이른바 '산업체형' 대학생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9일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영유니크 현장에서 만난 유현(남,20) 사원은 회사의 선배인 손영석 반장이 Tapping 절삭가공 교육을 위해 연관된 가공설비(Brother社)를 활용하여 CNC선반 가공과 연계한 Tapping 가공설비의 안전규정준수 및 기본 셋팅작업 교육을 유현 동료 사원과 함께 계측장비에 나타난 데이터에 몰두하고 있었다.

이 회사의 김현수, 유현씨는 올해부터 순천향대 메카트로닉스공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인 산업체 대학생이다.

㈜신영유니크의 유현, 김현수 씨는 회사의 배려로 등록금 걱정없이 학력신장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 주인공으로 주중에는 사원으로 일하고 주말 토요일에는 오롯이 전공공부에 몰두하는 2가지 직업을 가진 것에 대해 자부심으로 가득했다.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충남도내 중소, 중견기업체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신뢰성품질공학과 등 7개 '계약학과'에 대한 입학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에 대한 맞춤형 커리큘럼 확대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충남도는 '계약학과 육성사업'을 통하여 도내 중소·중견기업 맞춤형 인재양성?공급과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청년 일자리 교육모델 창출은 물론 참여기업을 지원하고 맞춤형 계약학과 운영을 통해 실무형 인재양성 및 선취업 후진학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순천향대는 일찌감치 지난 2013년부터 자동차산업공학과, 융합기계학과 등 7개학과를 계약학과로 운영하고 있다. 지난 6월 기준으로 112개 산업체에서 근무 중인 사원 213명이 해당학과에서 대학생으로 재학 중에 있다.

대학 관계자는 "7개 계약학과에서 산업체와 연계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계약학과 운영의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은 "그동안 계약학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충남도 계약학과 육성사업에 선정되면서 도내 중소, 중견기업에서 필요한 맞춤형 실무중심의 핵심 인재양성 활성화를 앞당기게 됐다"라며 "산업체의 전문인력 양성을 통한 학력신장과 경쟁력 제고는 물론 산학협력 프로그램 확대 및 산업체와의 연구과제 수행, 기술이전 등 기업-학생-대학의 상호 win-win 체계를 구축하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