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특례시 지정 총력전
청주시, 특례시 지정 총력전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7.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도시 특례 확대 정책토론회 참석 및 국회의원 방문 면담
23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대 정책토론회'에서 한범덕 청주시장과 변재일·도종환·오제세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주시
23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대 정책토론회'에서 한범덕 청주시장과 변재일·도종환·오제세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주시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시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특례시 지정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23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 특례확대를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위원 7명을 면담,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을 위한 관심과 협조를 부탁했다.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 특례 확대의 정당성을 확인하고 정치적, 국민적 관심을 제고시키고자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와 한국지방자치학회의 공동주관으로 개최된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15개 대도시 지역구 국회의원 및 관계자 180여 명이 참석했다.

토론회 기조연설에 나선 정정화 한국지방자치학회장은 "일본 정령지정시 기준이자 대규모 도시 수요 변화의 변곡점인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사무를 부여하는 것이 지방자치 정신을 구현하는 바람직한 방법"이라 강조했다.

발제자로 나선 하동현 안양대 행정학과 교수 역시 "해외사례 및 대도시 분석 결과 등을 논거로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들이 지방분권시대를 맞이해 사무·재정의 범위와 권한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하 교수의 주요행정수요와 인구규모를 기준으로 한 계층적 군집분석에 따르면 청주시는 특례시 지정 필요성이 큰 도시로 분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시는 2014년 7월 주민 자율통합에 의한 통합청주시 출범 후 시·군의 상생협력사항 이행의 필요성과 함께 지역균형발전과 중부권 메트로폴리탄 실현을 위해 특례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청주시를 광역시급 위상에 걸 맞는 권한이 부여된 중부권 핵심도시로 발전시켜 시민 삶의 질을 진일보시킬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국회방문과 시민 공감대 확산 등 특례시 지정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