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기업도시, 퇴직공무원 '자리보전용' 전락
충주기업도시, 퇴직공무원 '자리보전용' 전락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7.24 1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목적법인 방만 운영 또다시 도마 위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기업도시의 방만한 경영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24일 충주시와 충주기업도시에 따르면 지난 2006년 말 특수목적법인인 충주기업도시㈜를 설립, 2012년 말 부지조성공사를 끝내고 93.9%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지만 특수목적법인을 청산하지 않은 채 매년 수십억 원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충주기업도시의 잔여 미분양용지를 해결한다는 이유로 7층과 20층까지 신축이 가능했던 주상복합용지 7만5천845㎡와 연구용지 7만7천579㎡를 35층까지 신축이 가능하도록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줬다.

해당 부지는 당초 기업도시 지분을 가진 글로웨이(주)(구 임광건설)가 분양받기로 약정한 부지였다.

당시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하면서 266억원 정도의 지가 상승효과를 본 것으로 알려져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기업도시는 38억 원 상당의 부지를 공공목적으로 충주시에 기부했으며 시는 이곳에 수소원스톱지원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이처럼 시가 특혜 의혹에 대한 비난까지 감수하면서 충주기업도시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기업도시는 여전히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

기업도시는 현재 1억 원이 넘는 대표이사의 연봉을 비롯해 직원 6명의 인건비로 매년 6억 원 정도를 지출하고 있다.

직원들의 평균연봉이 1억 원이나 되는 셈이다.

또 인건비를 포함해 각종 경상비 등 관리비로 매년 40억 원 정도의 많은 비용을 투입하고 있다.

기업도시는 이처럼 방만한 운영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자 지난 2014년 말까지 SPC를 청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현재까지 구체적인 계획조차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충주기업도시(주)가 충주시에서 퇴직한 고위공무원들의 자리보전용 역할을 위해 방만한 운영을 감수한다는 비난이 쏠리고 있다.

지금까지 충주기업도시 임직원을 역임한 충주시 퇴직공무원이 현 대표이사를 비롯해 5명이나 되는데다 조만간 차기 대표이사로 충주시 국장 출신 퇴직공무원이 임명될 것이라는 소문도 파다하다.

특히 2006년 특수목적법인 설립 이후, LH와 포스코건설 출신 전문경영인이 대표이사를 맡아오다가 2015년 6월부터는 경영 비전문가인 충주시 퇴직공무원들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충주기업도시㈜는 포스코건설이 25.88%, 글로웨이가 23.52%, LH가 23.41%, 충주시와 동화약품이 각각 5.88%, 포스코ICT가 3.6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시민 A(61)씨는 "많은 혈세가 투입된 충주기업도시가 몇몇 퇴직공무원들의 자리보전용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것은 시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경영효율성을 따진다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주시민 2019-08-18 08:36:42
시민들의 혈세를 빨아먹는 흡혈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