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권 광역BRT 상표, 최우수작 '바로타' 선정
행복도시권 광역BRT 상표, 최우수작 '바로타' 선정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7.2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BRT 이름 결정을 위해 관계 지자체와 본격 협의 진행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행복청,, 7개 행복도시권 자치단체 및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광역계획권내(세종, 대전, 청주, 공주, 천안)를 운행할 광역 간선급행버스체계에 대한 고유 상표를 개발하여 함께 사용하기 위해 공동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행복도시권 광역BRT는 행복도시권을 40분 내 접근 가능한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도시와 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연결해 줌으로써 상생과 협력을 이어주는 중요한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이미 BRT 중심의 대중교통이 활성화되어 있는 캐나다 오타와·토론토 등의 도시에서도 BRT 자체 상표개발을 통해 이미지와 인지도를 높여 나가고 있는 것처럼 행복도시권 BRT도 차별화된 고유 브랜드 개발하여 홍보해 나감으로써, 잠재 고객인 시·도민들에게 광역BRT에 대한 친근한 이미지와 인지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용역의 핵심 과업의 하나인 광역BRT 이름 결정을 위해 지난 5월 22일부터 6월 5일까지 누리꾼 대상으로 이름 공모를 실시하여 666명이 1천108점을 출품하였다.

1차와 2차 심사를 거쳐 15점을 선정하고 상위 5점에 대한 시민평가 결과 최정우씨의 '바로타'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되어 행복청장 상장과 부상으로 100만 원의 상금을 받았으며, 우수작 4점과 장려상 10점을 최종 선정하였다.

행복청은 올해 말부터 이름 공모 수상작과 전문가 그룹이 제안한 이름을 대상으로 관계 지자체 등과의 협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BRT의 이름을 확정할 예정이며, 이후 아이디어 회의 등 상표 개발 과정에는 지자체가 추천한 디자인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BRT 상표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20년 상반기부터 행복도시권 광역BRT 상표가 적용된 BRT가 운행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고성진 행복청 교통계획과장은 "행복도시권 광역BRT 상표는 단순한 상표를 넘어 행복도시권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이어주는 교류와 상생협력의 매개체가 될 것이며, 앞으로 광역BRT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혁신적인 상표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