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초·중·고 학생수 1년새 3천900여명 감소
충북 초·중·고 학생수 1년새 3천900여명 감소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7.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2019 교육행정 요람 발간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내 초·중·고 학생수가 한해 사이 3천978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충북도교육청이 발간한 '2019 교육행정 요람'에 따르면 올해 4월 1일 기준 초·중·고 학생는 17만1천601명으로 전년(17만5천579명) 대비 3천978명(2.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019학년도 초등학생은 8만6천709명으로 전년(8만5천342명) 대비 1천367명(1.6%)이 늘어났다.

올해 초등학생이 지난해보다 1천367명 늘어난 것은 황금돼지띠(2007년생, 초6, 1만4천840명)와 백호띠(2010년생, 초3, 1만4천390명), 흑룡띠(2012년생, 초1, 1만4천617명)로 이어진 출산 붐 현상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중학생은 4만839명으로 전년(4만1천869명) 대비 1천30명(2.5%)이 줄었고, 고등학생은 4만4천53명으로 전년(4만8천368명) 대비 무려 4천315명(8.9%)이나 감소했다.

학급수는 초·중·고 7천745학급으로 전년(7천774학급)보다 29학급이 줄었다.

초등학교는 일시적인 학생 수 증가로 전년(4천281학급)보다 18학급이 늘어난 4천299학급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중학교는 1천689학급으로 전년(1천696학급)보다 7학급이 줄었고, 고등학교는 1천757학급으로 지난해(1천797학급) 보다 무려 40학급이 감소했다.

초·중·고 전체 학급당 학생 수는 평균 22.2명이며, 급별로는 초등학교는 급당 20.2명, 중학교는 급당 24.2명, 고등학교는 급당 25.1명이다.

초·중·고 학교 수는 478개교로 전년(480개교)보다 2곳이 감소했다.

초등학교는 3교 폐지(강천초, 대장초, 단천초가산분교장)와 2교 신설(단재초, 양청초)로 전년도 269교에서 1교가 감소해 268개교이다. 중학교는 126교로 전년 127교 보다 1교가 감소했다. 이는 3교 폐지(상촌중, 용문중, 황간중)와 2교 신설(새너울중, 중앙탑중)로 인한 것이다. 고등학교는 84교로 전년대비 변화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