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물 '우라늄 비상' 주민은 불안하다
먹는 물 '우라늄 비상' 주민은 불안하다
  • 중부매일
  • 승인 2019.07.2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주민들이 식수로 사용하는 물에서 우라늄이 검출돼 충청권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마을 상수도인 경우도 있고,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정수장을 통해 공급된 수돗물인 경우도 있다. 해결 방안으로 전문적인 수질관리를 거치는 광역상수도 보급 확대가 거론되지만 이 또한 녹록치않다. 광역상수도를 늘리는 것은 단시일내에 할 수도 없고, 비용도 적지 않아 지자체의 고민거리인데다가 주민들도 그리 환영하지 않는 분위기다. 그렇다고 곳곳의 먹는 물에서 우라늄이 검출되는 상황을 그냥 넘길 수만은 없다. 주민건강과 직결돼 있기 때문이다.

최근 확인된 충청권의 먹는 물 우라늄 검출은 심각한 수준이다. 먹는 물에 대한 우라늄 검출은 올부터 적용된 수질기준 검사항목에 방사능 물질인 우라늄이 포함되면서 시작됐다. 따라서 이전의 상황은 누구도 알지 못한다. 다만 지금의 검출 상황이 갑자기 일어났을 가능성은 떨어진다. 즉, 오래전부터 진행됐을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런 만큼 이번 기회에 우라늄 검출에 대한 정확한 조사 시스템과 데이타 구축이 필요해 보인다. 어느 곳에서 언제 우라늄이 많이 나오는 지 알아야 대비할 수 있다. 장기간 노출시 치명적일 수 있다니 서둘러야 할 일이다.

먹는 물 우라늄 검출에 대한 경고등이 가장 먼저 켜진 충남 청양군의 경우를 보면 이에 대한 우리의 현실을 확인할 수 있다. 군에서 검출을 확인했지만 대처 방법도 모를 뿐더러, 관련 매뉴얼의 존재 여부를 몰라 손을 쓰지 못했다고 한다. 이러다 보니 주민에게 알리지도 못한 채 시간만 흘러 상황을 악화시킨 것이다. 이런 가운데 올 1분기 검사에서 천안 11곳과 음성 5곳 등 충청권내에 우라늄 검출이 확인된 곳만 20곳이 넘었다. 계절적 영향이 크다고는 하지만 곳에 따라 기준치의 최대 135배, 20배 등이 검출되는 등 수치도 심각한 수준이다.

주변 광석이나 토양을 통해 식수에 녹아든 우라늄은 화학적 독성이 커 장기간 과도하게 노출되면 암을 유발하거나 신장 등에 큰 손상을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이들이나 임산부, 관련 질환자 등에게는 심각한 위협이 될수 있다고 한다. 이런 까닭에 우라늄 검출을 놓고 지자체와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가장 확실한 대안인 광역상수도 보급도 현실적인 벽에 부딪혀 제역할을 못하고 있다. 보급과 설치 비용은 지자체의 몫으로 따질 일이 없지만 계량기 설치와 이후 부담해야 할 수도요금이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다.

실제 식수에서 우라늄이 나왔음에도 상당수 마을이 광역상수도 보급에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심지어 광역상수도가 보급됐지만 비용 부담으로 지하수 등을 사용하다 이번에 검출된 곳도 적지 않다. 또한 지금껏 사용했다며 검사를 믿지 못하겠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같은 신뢰 부족은 정밀한 반복 검사로 해결할 수 있지만 우라늄 위험성에 대한 인식 개선은 지자체가 꾸준히 풀어야할 과제다. 광역상수도 확대 보급 못지않게 식수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홍보·교육이 필요하다. 결국 먹는 물 우라늄 문제를 해결하려면 주민들의 불안을 풀 적극적인 행정이 요구되는 것이다.


Tag
#사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