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조성 탄력 받나
부여군,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조성 탄력 받나
  • 나경화 기자
  • 승인 2019.07.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충남도와 업무협약...산자부에 예타면제 국비지원 등 건의

[중부매일 나경화기자]부여군은 지난 26일 충남도와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연계형 산업기반을 구현하기 위한 충남 바이오소재 클러스터를 부여군에 조성키로 합의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민선 7기 2년 차를 맞아 시,군별 맞춤형 발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26일부터 시,군 방문에 나선 가운데, 이날 첫 방문지로 부여군을 찾아 충남도와 부여군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문화.예술.역사를 아우르는 맞춤형 지원 대책 등을 밝히며 박정현 부여군수와 정책 협약을 맺었다.

양 지사는 이날 박 군수와 정책 협약을 통해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바이오분야의 신산업 발굴을 주도할 충남 바이오소재 클러스터가 국책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기로 했다.

글로벌 패러다임의 변화하여 농업의 새로운 돌파구가 바이오소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충청남도 권역별 산업발전전략수립 결과 바이오소재산업 최적지로 부여군이 선정됨에 따라, 부여군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국도비 980억원을 투입하여 부여군 홍산면 일반산업단지 내에 바이오소재연구센터,스마트가공센터 등 바이오소재 복합센터 2개동을 건립하는 바이오 소재 클러스터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군은 오는 11월까지 산업통상자원부에 바이오소재복합센터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하여 바이오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의 예타 통과 및 총사법비 980억원 중 국도비 728억원에 대한 특별지원을 정부와 층남도에 요청 바이오소재 산업 추진의 기반을 구축에 박차를 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진석 국회의원실과도 공조를 강화하여 예타 통과를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 선정 결과 올해까지 국도비 100억원을 투입하여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을 마무리하고 2021년까지 산지유통센터, 냉난방시설, 농산물창고, 홍보교육관 등 스마트팜 생산,배후시설 신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군은 부여스마트원예단지 내에 국내 최초 스마트 테마파크 조성을 위해 도비 60억원 지원을 건의하였으며, 첨단스마트팜조성으로 농업관광 및 체험인프라 구축을 통해 농가소득증대, 지역경제 활력창출 등 시너지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중심 더 행복한 충남'을 이끌고 계신 양승조 지사님께서 민선 7기 2년차 시,군 첫 방문지로 부여군을 찾아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취임하면서 충남의 네트워크를 강조하며 조화로운 공존을 지휘하고 있는 양승조 지사님을 응원하겠으며, 오늘을 계기로 조화로운 공존, 충남의 네트워크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