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소방서, 벌집제거 신고 증가 주의 당부
영동소방서, 벌집제거 신고 증가 주의 당부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7.3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읍 계산리에서 제거된 벌집. / 영동소방서 제공
영동읍 계산리에서 제거된 벌집. / 영동소방서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소방서(서장 류광희)는 최근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벌들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벌집제거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지역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벌집은 일반주택을 비롯해 상가건물, 아파트 베란다 및 등산로 주변까지 다양한 곳에 분포하고 있다.

특히 말벌의 경우 무덥고 습한 7월에서 8월 사이에 가장 활발히 활동하고 공격성과 독성이 강해 자칫 생명까지 잃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올해 영동 지역 내 벌집제거 출동 현황을 보면 30일 기준 총 80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그 중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7월에만 64건의 신고가 집중돼 전체의 80%를 차지했다.

7월 하루 평균 약 2회 119구조대원이 출동해 벌집을 제거하는 등 안전조취를 취했으며 본격적으로 벌들이 활발해지는 8월에는 더 많은 벌집제거 출동이 예상된다.

벌 쏘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변에 음료, 과일 등 단 음식을 두지 말고 벌을 유인할 수 있는 향수 및 화장품과 밝은 색상의 의상 착용을 피해야 한다.

만약, 벌에 쏘였다면 손톱으로 침을 잘라내지 말고 신용카드 등으로 피부를 밀어 침을 뽑아 내야하며, 목이 붓거나 기침을 하는 등 쇼크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119에 신고를 하는 방법 등을 통해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류광희 소방서장은 "벌집 발견 시 벌을 자극하거나 흥분시키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직접 무리하게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