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중국 호북성 '바둑'으로 스포츠교류
충북도-중국 호북성 '바둑'으로 스포츠교류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7.30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일 충북 방문친선경기·관광지 탐방
25일 보은군 보은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53회 충북도민체육대회 바둑경기'에 출전한 각 시·군 선수들이 열띤 경기를 벌이고 있다./신동빈
충북도와 중국 호북성 바둑 선수단이 2014년부터 스포츠교류를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이 없다.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중국 호북성(湖北省) 바둑 선수단이 오는 8월 5~9일 충북을 찾아 스포츠교류를 진행한다.

충북도와 호북성과의 교류는 2014년 두 도·성간 스포츠교류협정 체결 이후 격년제 방문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에는 호북성이 충북을 방문하는 해로, 쩡홍 호북성 체육국 부처장과 조기식 충북바둑협회 회장을 단장으로 해 초·중등부 바둑 선수·임원 각 20명씩 40명이 참가한다.

선수단은 오는 8월 6~7일 이틀간 충북체육회관 대회의실에서 친선경기를 갖고 이후에는 충북의 대표 관광지인 대통령 별장 '청남대', 영동국악체험촌, 청주고인쇄박물관 등을 방문해 충북의 역사·문화 체험 시간을 갖는다.

특히 교류기간 중 1박2일은 호북성 선수들이 충북선수 가정에서 홈스테이를 가져 우의를 다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