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복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복당
  • 이병인 기자
  • 승인 2019.07.30 14: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병인 기자]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9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했다.

이날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대신해 김민수 공주, 부여, 청양 사무국장이 새로운 권리당원 1301명의 입당원서와 함께 복당원서를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에 제출했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정치 불신이 극에 달해 있고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를 통해 입당이 최대치에 이른 상황에서도 무려 1천 300여 명이 저의 복당에 맞춰 동반 입당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청와대 대변인과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통해 시야가 넓어졌고, 가슴은 더 깊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손짓을 더 넓게 보고 당원의 말씀을 깊이 담으려고 노력하겠다"며 "또한 국가와 국민을 대하는데 있어 남다른 정치인으로 지역발전을 위한 실력도 알차게 쌓아온 만큼 새로운 비전과 가능성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총선 출마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순자 2019-07-31 16:20:46
이 사람 내연녀 시의원 공천 줘서 충남지사 후보 사퇴한 거 아닌가? 민주당은 이 사람을 또 공천을 준다면 권력으로 자식 kt에 입사시킨 김성태를 비난 할 수 있을까? 내로남불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