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화상 카메라도 못 찾은 '조은누리 양'
열화상 카메라도 못 찾은 '조은누리 양'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7.3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8일째… 특공대·수색견 추가 투입
조은누리 양 실종 8일째인 30일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일원에 군 특공부대 250여명과 수색견 2마리가 투입됐다. 산악지역 수색작전에 특화된 이들 부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조양이 실종된 곳 주변에 대한 집중수색에 나섰다. /신동빈
조은누리 양 실종 8일째인 30일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 일원에 군 특공부대 250여명과 수색견 2마리가 투입됐다. 산악지역 수색작전에 특화된 이들 부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조양이 실종된 곳 주변에 대한 집중수색에 나섰다.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무심천 발원지를 찾았다가 실종된 조은누리(14) 양을 찾기위한 대규모 수색작전이 이어지고 있지만 수 일째 별다른 흔적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사건이 장기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실종당일부터 폴드론팀이 주·야간 드론수색을 실시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야간에 진행된 열화상카메라 장착 드론 탐색의 경우 멧돼지나 노루 등의 움직임은 포착됐지만 실종아동으로 보이는 단서는 없었다.

수색작업을 지휘하고 있는 신희웅 청주상당경찰서장은 "열화상 카메라의 특성상 체온이 있는 사람일지라도 한 장소에서 가만히 있을 경우 카메라에 포착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모든 과정을 정밀하게 탐색해 작은 단서라도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일주일동안 경찰과 소방, 군부대 등 2천여 명의 인원과 5~7마리의 인명탐지견이 수색에 참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보이지 않으면서 조양 실종 8일째인 이날 산악수색작업에 특화된 군 특공부대 및 기동대 250여명과 군견 2마리가 추가 투입돼 수색에 나섰다.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이들은 일반인의 접근이 어려운 절벽지역 등을 중심으로 조양의 행방을 찾아 나선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현재 조양이 실종된 장소 인근에 머물고 있을 가능성과 범죄에 연루돼 이곳을 빠져나갔을 가능성 모두를 열어놓은 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조양의 이동경로로 추정되는 야산과 민가, 인근 공장 등에 대한 탐문수사를 이어가는 한편 실종시간 3시간 범위 내 이곳 인근을 지난 50여대의 차량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특별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조양은 지난 23일 어머니와 지인가족 등 11명과 함께 이곳을 찾았다가 실종됐다. 조양은 일행들과 산행을 하던 중 "벌레가 많다"며 도중에 산을 내려갔다. 어머니 등 일행은 무심천 발원지를 둘러보고 1시간 30분 후 산을 내려왔지만 조양은 이미 사라진 상태였다.

조양은 151㎝의 키에 회색반팔과 검정색 치마반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파란색 안경을 쓰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