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과태료 9만 원으로 상향
대전시,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과태료 9만 원으로 상향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0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에 대한 과태료를 이달 1일부터 4만원에서 9만원(승용 8만원, 승합9만원)으로 상향 부과한다.

이는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관내 소방용수시설 3181곳 중 대형화재 취약구간 및 다중이용업소 밀집지역, 소방차 진입 곤란지역 469곳을 우선으로 선정하여 집중 단속킬 했다.

우선 집중단속구간은 도로와 인도에 적색도색공사가 표시된 구역이다. 시는 향후 주간선도로까지 사업범위를 확대해 대전시 전역의 소방용수시설 주변도로를 적색으로 도색해 불법 주·정차를 근절해 나갈 계획이다.

함께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된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내 불법 주·정차된 차량은 기존대로 4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과태료 부과 방법은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주민신고제'를 도입해서 현장단속 없이 과태료 부과 처분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시와 5개 자치구는 이달 1일부터 중구 중앙로역과 둔산동 일원 등에서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한 캠페인 실시해 '절대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되는 곳'을 홍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앞으로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한 캠페인과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화재진압시 골든타임 실기로 큰 재산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다각적인 홍보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