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에 숨겨진 제주도가 있다?
천안에 숨겨진 제주도가 있다?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8.0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살 감귤나무·400살 동백나무 옮겨 심어
20~30종의 소나무 분재가 전시된 분재원.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제주도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 한 풍경이 내륙에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아요", "폭포에서 쏟아지는 계곡물이 여름 더위를 모두 날려줍니다"

충남 천안시 동남구 목천읍(교천지산길 175)에 위치한 대한민국 민간정원 1호, 아름다운정원 화수목을 찾은 관광객들은 연신 감탄사를 터뜨렸다. 천안여행 중 꼭 한번 가봐야 할 곳으로 손꼽히는 이곳은 자연환경을 원물로 정원 테마공간으로 조성한 체험·관광 농원이다.

지난 2016년 5월 첫 문을 연 이곳은 대지면전 4만3천305㎡(건물 8개동·주차장 250대)에 탐라식물원, 화수목 폭포, 분재원, 숲속공연장, 석부작길 등 관람시설과 레스토랑, 베이커리 카페, 한식당, 야외예식장, 컨벤션센터가 마련돼 있다.

야외 결혼식장. /신동빈

탐라식물원은 영상 0~5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자동온실설비를 설치해 제주도에서 자생하는 300년 이상 된 귤나무 등 6종과 400살 동백나무, 소철, 에리스에나(황금목)과 같이 내륙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식물들이 가득하다. 특히 이곳은 귤나무에 달린 열매를 사계절 내내 확인할 수 있어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0m 높이 화수목 폭포는 포토존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계곡에 자연석을 쌓아 조성한 이 폭포는 다른 인공폭포와 달리 자연경관과 잘 어우러져 색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또 물길이 100m 길이 계곡으로 이어져 장관을 이룬다.

분재원에는 명품 분재 수십 점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으며 공작단풍과 잣나무 피톤치드가 가득한 석부작길은 힐링 산책로로 자리 잡았다.

이색정원 둘러보는 관람객. /신동빈

오부영 아름다운정원 화수목 대표는 "젊었을 때부터 꽃이나 나무에 관심이 많았는데 특히 제주도 식물에 남다른 애정이 있었다"며 "전국 식물원 어디를 가나 비슷비슷한 식물 뿐 이라는 생각에 중부권에서 보기 힘든 희귀식물을 모아보자 생각했다"고 특징을 설명했다.

오부영 아름다운정원 화수목 대표. /신동빈

이어 그는 "고향이 천안이다 보니 지역에 환원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며 "제주에서 300~400년 된 나무를 들여오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화수목 정원으로 옮겨져 하나하나 심어질 때마다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아름다운정원 화수목은 목천읍 지산1리 마을과 자매결연 교류협약을 맺고 매장 내에 지역 농산물을 공급하는 등 지역공헌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특히 오 대표는 "지역과 함께하는 다양한 사업을 유치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에도 많은 관심이 있다"며 "어린이 체험공간, 로컬푸드장, 교육원 증설을 통해 국민 모두가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