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27억 투입 축산농가 악취 없앤다
증평군, 27억 투입 축산농가 악취 없앤다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8.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립부 광역축산악취 개선사업 최종 선정
증평군청사 / 중부매일 DB
증평군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20년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은 8개 양돈농가에 사업비 27억 원(국비 20%, 지방비 20%, 융자 60%)을 투입해 액비순환시스템, 탈취제 분사 설비, 폐사축 처리기 등 악취 저감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고 시설을 현대화한다.

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액비순환시스템 기술 교육과 우수농장 견학도 실시한다.

사업 추진에 앞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조례'도 개정한다.

2012년부터 시행된 조례에 따르면 사업 대상 농가는 가축제한구역에 위치해 시설 설치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조례는 가축사육 제한구역에서는 배출시설의 신·증축, 개축, 재축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악취 저감사업이 완료되면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은 물론 악취 저감으로 주민의 생활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에서는 13개 양돈농가에서 돼지 2만7천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정성훈 농정과장은 "악취 저감은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축산농가와 주민이 상생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사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