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농협, 영농인력지원 부문 전국 최우수상
진천농협, 영농인력지원 부문 전국 최우수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8.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진천농협(조합장 박기현)이 농협중앙회가 지도사업 활성화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주관한 '2019년 상반기 지도사업 핵심테마 프로모션'에서 영농인력 집중지원 부문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진천농협은 5일 농협중앙회 대강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영농인력 지원 부문 최우수상인 중앙회장 표창과 시상금 300만원을 수상했다.

이번 프로모션은 전국 1천100여 농·축협을 대상으로 영농인력 집중지원,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쌀 생산 조정제, 공동방제단 방역 활동,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확대 등 5개 부문에서 우수조합 15곳을 선정했다.

진천농협은 2016년 전국 최초로 텃밭 갈아주기 사업을 도입해 고령 농업인, 여성 농업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정지 및 경운 작업을 무료 지원해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박기현 조합장은 "텃밭 갈아주기 사업은 전국 농협의 벤치마킹 대상 1호가 됐다"며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영농인력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