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 맞벌이 부모들에 인기
충주시,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 맞벌이 부모들에 인기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0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육아나눔터 용산점
공동육아나눔터 용산점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용산점)'이 지역 돌봄 기능을 톡톡히 수행하며 맞벌이 부모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12월에 문을 연 충주시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은 신한금융그룹과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아 충주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심재석)가 위탁운영하고 있다.

'공동육아나눔터'는 맞벌이 가정의 양육공백을 보완하기 위해 초등학생 저학년을 대상으로 평일 오후 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방학 중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서는 안전한 방과 후 돌봄과 숙제 및 생활지도, 놀이활동 등 이웃들과 함께 육아경험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은 지난달 말 기준 1천여 명이 이용하며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사용건수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충주시는 용산점과 연수점(연수동행정복지센터 내), 서충주시신도시점(미진이지비아 아파트네) 3곳의 공동육아나눔터를 운영하며 육아부담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