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젊은 치매' 환자 대상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
충북도, '젊은 치매' 환자 대상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8.0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14회기 일정45~60세 초로기 치매환자 대상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다. / 클립아트코리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다. /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젊은 치매'로 불리는 초로기 치매환자가 충북도내 365명이 등록돼있는 가운데 이들을 대상으로 치매 인지재활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초로기 치매란 노인성치매 연령보다 빠른 45~60세에서 갑자기 지능저하가 강하게 일어나는 질환을 말한다.

2019년 7월말 현재 충북도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1만5천45명으로 이중 65세 미만의 초로기 치매환자는 365명이 등록돼있어 전체 치매환자의 2.4%를 차지하고 있다. 중앙치매센터 '2018 대한민국 치매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치매환자의 9.7%가 초로기 치매환자로 추산하고 있다.

충북도는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치매안심병원 등 치매환자의 치료 및 돌봄 서비스가 노인 치매환자에 집중돼있어 상대적으로 소외받고 있는 초로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이달 8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총 14회기 일정으로 충북도 광역치매센터에서 '초로기 치매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충북도 광역치매센터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현실감각훈련 정보를 이용한 오류배제학습이론과 시간차회상이론, 가족 구성원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신청은 충북도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초로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접수를 받아 10명 내외로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