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윤형권·노종용 의원, 일본정부 경제보복 조치 적극 대응
세종시의회 윤형권·노종용 의원, 일본정부 경제보복 조치 적극 대응
  • 홍종윤 기자
  • 승인 2019.08.0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의회가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 제한 조례를 만들고 있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이 지방정부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세종시의회 윤형권(교육안전위원회), 노종용(행정복지위원회) 의원은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 했다고 6일 밝혔다.

두 조례안에서 일본 전범기업을 정의하고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을 설정했다.

또한 시장, 교육감은 시민과 학생들에게 전범기업의 만행과 실상을 널리 알리는 교육을 하도록 하고, 전범기업 제품 사용 제한과 함께 국산제품으로 대체하도록 하는 문화조성 활동 지원케 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윤형권 의원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정부 수립 100년이나 됐지만 일본 전범기업 제품들이 생활 속에서 깊이 남아 있어 조례를 통해 일제 잔재 청산을 하고자 한다"고 조례 제정의 취지를 밝혔다.

노종용 의원도 "시민들의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구매에서 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하여 우리민족 자존심을 지키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립하자는 것"이라며 조례 제정의 당위성을 말했다.

윤형권·노종용 의원의 조례안은 오는 30일부터 교육안전위원회와 행정복지위원회에서 각각 심의하여 9월10일 본회의 의결을 거쳐 조례로써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윤형권 의원은 지난 6월 후쿠시마 등 일본 동북부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축산물과 가공식품 등이 학교급식에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