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교육행정 여성 합격자 70.4% '여풍당당'
충북 교육행정 여성 합격자 70.4% '여풍당당'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8.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지방공무원 최종합격자 228명 발표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서 여성 강세가 올해도 이어졌다. 교육행정 합격자 10명 중 7명이 여성이었다.

충북도교육청이 6일 '2019년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228명을 발표했다.

교육행정(일반) 합격자 125명 중 남자는 37명(29.6%)에 그쳤다. 반대로 여자는 88명(70.4%)으로 지난해 70.2%에 이어 올해도 강세를 보였다.

최고령합격자는 교육행정직렬에 응시한 만 56세 남성이었으며, 최연소합격자는 조리 직렬에 응시한 만18세 여성이다.

연령별로는 특성화고 2명을 포함해 20세 이하가 4명, 20대 151명, 30대 49명, 40대 19명, 50대 이상 5명 등이다.

공개경쟁에서는 교육행정직 일반 125명과 장애 2명, 저소득 2명, 전산 8명, 사서 9명, 공업(일반기계) 1명, 공업(일반전기) 3명, 시설(건축) 1명, 보건 일반 8명 등이 합격했다.

경력경쟁에서는 공업일반전기 특성화고 1명, 보건 특성화고 1명, 조리 35명, 시설관리 18명, 운전 14명 등이 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도교육청은 직렬별로 남성이나 여성 합격자가 30% 미만일 때 해당 성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는 양성 평등채용제를 적용해 남성 4명을 추가로 뽑았다.

최종합격자는 오는 9일 도교육청 사랑관 세미나실에 도착해 소정의 서류 등록을 해야 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최종합격자는 14일부터 21일까지 신규임용예정자 기본과정 35시간 연수를 받은 뒤 차례로 임용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