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즐거운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
여름철 즐거운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
  • 중부매일
  • 승인 2019.08.0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편지] 이상철 보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올해도 여느 해 못지않게 뜨거운 폭염으로 여름을 보내고 있다. 7월 말에서 8월까지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가족, 연인과 함께 계곡, 바다 등지로 휴가를 떠난다.

즐거워야 할 여름휴가에 한 순간의 부주의로 안전사고와 심지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소식을 뉴스를 통해 쉽사리 접하곤 한다. 이런 사고의 대부분은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일어난다.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2014~18년)간 6~8월의 여름철 물놀이 안전관리기간 중 총 16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휴가 기간인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 사이에 사고가 집중 발생해 전체 사망자의 75%(123명)를 차지하고 있다. 사망원인별로 살펴보면 수영미숙 31%(51명)으로 가장 많고 안전부주의 22%(36명), 음주수영 17%(28명) 등 순이다.

충북에서도 작년의 경우 31개소에 119시민수상구조대 등 928명이 현장 배치되어 인명구조 8건, 구급활동 201건 등 안전조치 활동을 펼쳤으나 괴산군 청천면 사담계곡에서 수영미숙으로 2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상철 보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이상철 보은소방서 예방안전과장

피서지에서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되는 만큼 물놀이 전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몸을 풀어 주어야하며, 음주 후 수영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하겠다. 자신의 체력을 과신하게 되고 통제력 상실을 불러와 심장마비 등 자칫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어린이와 함께 물놀이를 할 경우 반드시 어른이 상시 옆에서 사고를 예방하여야 하며, 구명조끼·튜브 등 물놀이 안전장구를 갖춘 상태에서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또 우천 시 계곡에서의 물놀이는 절대 삼가야 하겠다.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나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고, 물과 너무 가까운 장소에 텐트를 쳤다가 사고로 이어지는 사례를 빈번하게 접하는 만큼 주의를 해야겠다.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라는 말처럼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켜 안전하고 즐거운 피서로 충전의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