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주시의원 NO JAPAN 1인 불매운동 나서
자유한국당 충주시의원 NO JAPAN 1인 불매운동 나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0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피킷을 들고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피킷을 들고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일본 경제보복에 맞서 국민들의 불매운동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불매운동에 적극 나섰다.

자유한국당 시의원 7명은 8일 아침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한 일본의 결정에 대해 규탄하며 'STOP 경제보복', 'NO BOYCOTT JAPAN',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일제 불매운동은 한다'라고 적힌 피킷을 들고 불매운동에 나섰다.

이들은 또 충주시 각 해당 실·과에 일본제품 불매운동 추진계획을 수립해 물품 구매 시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본제품 구매를 중단하고 공사 발주시 설계단계부터 일본산 자재와 장비 등이 배제되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