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승무원 건강도 챙기고, 수제화도 살리고"
제주항공 "승무원 건강도 챙기고, 수제화도 살리고"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8.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승무원들이 사내에 설치된 3D 풋 스캔 장치에서 발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 승무원들이 사내에 설치된 3D 풋 스캔 장치에서 발을 측정하고 있다. /제주항공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객실승무원들의 편안한 비행과 건강을 위해 수제화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오랜 시간 선 채로 비행해야 하는 승무원들의 업무 특성을 고려해 자신의 발에 맞는 신발을 제공해 피로도를 낮추는 등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결정이다.

이를 위해 제주항공은 사내에 3D 풋스캔 장비를 갖추고 모든 승무원들의 발을 스캔해 발길이, 발볼, 발등 높이, 발바닥 아치높이 등을 측정한 뒤 개인의 신체 특성에 맞는 수제화를 제공하게 된다.

수제화는 성수동 수제화타운에서 제작되며, 올해 말까지 3D 스캔과 수제화 제작을 마친 후 내년부터 지급된다.

제주항공은 임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고, 이를 통해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객실승무원의 안경 착용과 낮은 굽 구두 신는 것을 허용하고 두발, 메이크업 규정을 완화하는 등 감정노동의 대표적인 직군인 객실승무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승무원들 사이에서는 '걸어서 방콕까지 간다'는 얘기가 있다"며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승객들이 더 편하게 여행할 수 있고, 나아가 침체한 수제화 시장에도 활력을 넣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