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칠금동 제철유적 문화재 지정
충주 칠금동 제철유적 문화재 지정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금동 제철유적 발굴현장
칠금동 제철유적 발굴현장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 칠금동 탄금대 인근에 위치한 제철유적(2천218㎡)이 충청북도 문화재로 지정됐다.

9일 충주시에 따르면 칠금동 392-5번지 일대에 위치한 '충주 칠금동 제철유적'이 충북도 기념물 제170호로 지정됐다.

탄금대 남쪽 기슭에 위치한 해당 유적은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김지연)가 2016년부터 연차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발굴 결과, 삼국시대(백제) 제련로 26기와 단야로 1기가 조사됐으며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대 철 생산 유적지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제련로 축조 시 기존에 알려진 하부구조에 더해 탄화목을 촘촘하게 깔아놓은 방식이 다수 조사돼 '칠금동식 제련로'라고 이름을 붙였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문화재로 지정된 토지를 매입·정비하고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와 협업을 통해 미발굴지역에 대한 조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고대 하이테크 기술인 철기 생산과 유통 연구에 기여하고 역사교육의 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