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에 울려 퍼진 일본 규탄 함성
진천군에 울려 퍼진 일본 규탄 함성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8.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주도 2천여 명 대규모 집회
일본경제보복저지 범진천군민협의회는 지난 10일 주민 2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시가지 행진을 벌였다./협의회 제공
일본경제보복저지 범진천군민협의회는 지난 10일 주민 2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시가지 행진을 벌였다./협의회 제공

지난 10일 진천에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학계, 기업 관계자, 군민 등 2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는 주민 주도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일본경제보복저지 범진천군민협의회(공동회장 이봉주·이하 협의회)'는 이날 오후 진천읍사무소 앞 광장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 촉구, 진천군민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 명단) 학국 제외 등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군민과 충북도민에게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운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NO 아베, 경제보복 중단' 등이 적힌 현수막과 개별 단체에서 자체 제작한 배너를 흔들며 아베정부를 강력 규탄했다.

송기섭 군수와 박양규 군의회의장은 연대사에서 주민들의 자발적인 일본정부 규탄 운동에 지방정부와 군의회 차원에서 지속적인 성원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길원 여성단체협의회장은 "한일 관계의 올바른 역사 정립을 위해서는 각계 각층의 적극 동참이 필요하며, 여성단체협의회는 지역 사회단체들과 협의해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집회에 이어 'NO JAPAN'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두루고 시가지를 돌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외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했다.

협의회는 규탄 집회에 앞서 진천읍 산척리 지역 출신 독립운동가인 '보재 이상설' 생가에서 지역 대표 33명이 100년 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하는 장면을 재현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봉주 협의회 공동대표(진천군이장단협의회장), 송기섭 군수, 박양규 군의회의장, 도의원, 군의원,여성, 종교, 학계, 기업, 문화예술 등 주민 대표 33명은 이 자리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정부에 경제보복 행위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송기섭 군수는 "진천에는 20여 개 반도체 기업을 비롯해 전기, 전자 등 첨단소재 기업들이 집중돼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 국면속에서 지역 산업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군민과 함께 지혜를 모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일본정부가 경제보복 행위를 자진 철회하고 사과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캠페인과 규탄 집회를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