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가 답이다 - 연상모 대전고용노동청 청주지청 팀장
일자리가 답이다 - 연상모 대전고용노동청 청주지청 팀장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8.1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보조금 지원, 고급 인력 끌어들여야"
연상모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청주지청 지역협력팀장은
연상모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청주지청 지역협력팀장은 "'충북형일자리'의 개념을 확립하기 위해선 지역의 일자리 관련 전문 기관 및 기업, 대학, 지자체 등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합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완종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앞으로도 산·학·연·관 등 지역의 모든기관이 합심해 충북의 대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연상모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청주지청 지역협력팀장은 충북이 미래를 선도할 '충북형일자리'의 개념을 확립하기 위해선 지역의 일자리 관련 전문 기관 및 기업, 대학, 지자체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합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연 팀장은 이 같은 '충북형일자리'의 확립을 위해 우선적으로 이를 뒷받침할 지역의 우수 인력의 확보가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그동안 충북은 수 많은 기업 투자유치를 이뤄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인력이 무족한 상황입니다. 특히 R&D연구인력 그리고 현장에서 필요한 생산인력에 대한 부분은 기업현장에서 항상 언급되는 건의사항입니다. 그만큼 지역의 우수 인재들의 양성이 필요합니다."

또 '지역의 산업과 연계한 일자리'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인력 확보와 더불어 이들 우수 인력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단기적인 전략이 아닌 중장기적으로 정확한 방향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우리지역은 '공급촉진형'과 같이 '어떻게 인력을 확보해 산업현장에 투입할 것인가'의 문제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이를 위해선 '지역 산업과 연계한 일자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원정책이 필요합니다. 이는 중앙정부에서 보고있는 올바른 일자리 방향입니다. 이전 윤창훈 충청대학교 교수가 언급한 일자리 특구가 안성맞춤이죠. 바이오산업과 연계한 오송지역을 필두로 인력문제가 시급한 진천, 음성지역으로 점차 전파돼 충북 전체가발전하는 일자리 모델이 지금 충북이 필요한 일자리 정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최근 '양질의 일자리'에 대한 중요성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이 선도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기업 등 각각의 위치에 맞춰 '양질의 일자리'의 창출을 위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기업 및 구직자들 모두가 원하는 것을 해결하는 것이 올바른 '양질의 일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양질의 일자리라 하면 수요와 공급이 충족 되는 일자리인데 기업, 자치단체, 중앙정부, 기관 더불어 일자리를 찾는 분들이 원하는 부분을 해결해야 합니다. 분명 서로가 원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가지 문제도 있습니다. 근본적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서로가 요구하는 부분도 있지만 '상생'이 중요합니다."

그러면서 현행되고 있는 다양한 제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제도등을 마련해 충북만의 특별한 전략을 펼쳐야 한다고 제언했다.

"충북에는 기업과 근로자, 구직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이 마련돼 있지만 이를 활용하는 곳은 여전히 부족합니다. 이 같은 제도를 활용하는게 무엇보다도 우선시 되야 합니다. 여기에 앞으로 충북이 일자리정책을 선도하기 위해서라도 새로운 정책 또한 마련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지역에 부족한 고급인력들을 끌어오기 위한 정책이 필요합니다. 이들이 충북에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바우처 카드를 발급해 아파트를 구매할때 혜택을 제공한다던가 식료품및 차량 주유시 금액을 일부 보조하는 등 고급인력들이 관심을 갖을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는 지역에서 소비를 장려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와도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연 팀장은 지역의 모든 기관들이 협엽을 통해 앞으로도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충북은 전국 243개의 자지단체 중 일자리 최우수도라는 명예를 얻었습니다. 이는 지난 5년간 충북도를 중심으로 고용노동부청주지청, 충북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이 연계협역을 통한 일자리 사업 추진을 한 결과입니다. 이 같은 지역거버넌스의 역할을 다른 어느지역보다 세밀하고 체계적이라고 자평할 수 있습니다. 좋은 일자리는 혼자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가 합심한 결과 충북이 전국 최고의 일자리도라는 타이틀을 따낸 것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지금까지 충북의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주신 모든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유기적인 협업 시스템을 통해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