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레끼마' 영향 강한 비·바람
태풍 '레끼마' 영향 강한 비·바람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8.1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대전 26~33도… 계곡·하천 야영객 주의
/기상청
/기상청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12일 중국 해안을 따라 북상하는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이 흐리고 곳곳에 비바람이 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역별 최저·최고 기온은 서울 26~32도, 청주 26~33도, 대전 26~33도, 세종 25~33도 등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날 전국의 낮 기온은 29~34도로 예보됐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더위가 한풀 꺾이겠으나 비가 그친 뒤에 다시 기온이 오르겠다.

서울·경기도, 충남, 충북, 경북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오다가 오후에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산간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야영객들의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바다의 물결도 매우 높겠다. 서해 앞바다는 0.5~4.0m, 남해 앞바다는 0.5~3.0m, 동해 앞바다는 0.5~2.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2.0~6.0m, 남해 1.0~4.0m, 동해 1.0~2.5m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