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단양 패러글라이딩 착륙장에 차단기 설치
한국수자원공사, 단양 패러글라이딩 착륙장에 차단기 설치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8.1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강 주변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관광객 모습/중부매일 DB
남한강 주변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관광객 모습/중부매일 DB

한국수자원공사(수공)가 단양지역의 패러글라이딩 업체들이 착륙장으로 사용 중인 남한강 하천 부지에 차단기를 설치하기로 해 업체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수공은 오는 12일까지 가곡면 덕천리와 사평리 하천 부지에 차단기 2∼3개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지난 8일 단양군에 통보했다.

단양지역에는 양방산과 두산 활공장이 있으며, 이들 부지는 주로 두산 활공장 업체들이 착륙장으로 사용하는 곳이다.

수공은 지난 8일 공문을 통해 "하천점용 허가가 취소된 지역에서 불법 무단점유 행위를 사전 예방하고, 체계적인 국유재산 관리를 도모하기 위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에도 "일부 패러글라이딩 영업자가 무단으로 착륙장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단양군에 하천점용 허가 취소 계획을 통보했었다.

이어 청문 절차를 거쳐 지난달 30일 허가 취소 처분했다.

수공의 이같은 결정은 업체들의 영업 활동이 하천점용 허가 목적에 맞이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당초 패러글라이딩 동호인들의 활공 연습을 위한 착륙 목적으로 단양군에 하천점용을 허가했기 때문이다.

한편 서울지방항공청에 등록된 단양지역 패러글라이딩 업체는 15곳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