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시민과 소통으로 갈등 해결 주문
허태정 대전시장, 시민과 소통으로 갈등 해결 주문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은 12일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시민과의 소통을 통한 갈등 해결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민원 등 갈등요소에 실국장이 적극 개입하고 문제해결 역량을 보여줘야 한다"며 "무엇보다 적극적인 소통자세가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어 "민원인의 어려움을 해결 여부를 떠나 근본적으로 공직자가 어떤 태도로 임하며 시민을 존중하는가도 중요한 요소"라며 "해결이 어려운 민원일 경우 왜 안 되는지 보단 어떻게 공감해야 하는지 관심 갖는 것도 중요한 요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간공원특례사업 대상에서 부결된 지역을 어떻게 시민의 공간으로 만들어갈지 폭 넓은 정보공유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해당지역 매입 재정을 해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단계별 어떻게 진행되는지 시민에게 알리는 것도 필요하다"며 "시 예산으로 매입할 땅인 만큼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인식할 수 있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폭염과 풍수해 등 여름철 재난으로 인한 시민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지난주부터 폭염이 이어지고 태풍도 잇따라 접근해 시민안전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여름 마지막까지 잘 살펴 자연재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이 밖에 허 시장은 보문산 환경개선계획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견 수렴 등 현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