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四面楚歌)의 대한민국
사면초가(四面楚歌)의 대한민국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8.12 16: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중 칼럼] 국장 겸 대전본부장

옛 어른들은 미국을 믿지 말고 소련(현 러시아)에 속지 말라고 했다.

또 일본은 억지가 많으니 경계하고 중국은 속물근성이 강하니 잘 살피라고 일렀다.

작금의 대한민국 상황을 감안하면 이 비유가 적절하다는 생각이다. 이런 견지에서 우리의 현실은 말 그대로 사면초가((四面楚歌)다.

무역전쟁에 불을 댕긴 미국의 트럼프, 결사항전인 중국의 시진핑. 우리에게 이런 악재가 일찍이 없었다.

이틈에 중국 장단에 놀아나는 러시아 푸틴, 미국의 '시다바리' 아베 또한 한반도에 암운을 드리우고 있다.

연일 단거리 미사일을 쏘아올리며 핵잠수함 완성을 호언하는 김정은은 점입가경이다.

무엇보다 염려되는 건 이것이다. 미,중,러,일 그리고 북한의 김정은까지 면면이 독불(獨不)이란 점이다.

그러니 양처럼 평화경제를 외쳐대는 문재인 카드가 먹힐 리 없다.

애면글면의 남북 간 평화 모드는 북한의 돌변으로 개가 닭 쫓는 형국이 돼 버렸다.

못된 것은 쉽게 배운다 했던가. 아베 또한 트럼프 전략을 따라하고 있다. 역사 왜곡도 부족한 지 대놓고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고 경제보복을 감행했다.

정치적 셈이 끝난 듯 삼성, LG 등 우리 산업의 근간을 흔들며 '성동격서'에 나선 것이다

한국과 경제전쟁을 통해 장기집권과 군사대국을 도모하고 있음이다. 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없는 힘의 열세가 엄연한 현실이다.

구한말 명성황후를 시해하듯 한국경제에 비수를 꽂는 형세다. 이럴진대 청와대 대응은 우스꽝스럽다. '일본에 지지 않는다'는 추상적 결의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재검토는 그저 어설픈 겁박에 그칠 뿐이다.

한일군사협정을 파기하면 한·미·일 공조에 균열이 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단절도 단교도 할 수 없다. 그러니 갑갑한 건 한국이다.

이 와중에 치고 빠지는 시어미 같은 트럼프는 고깝고 얄궂다. 관세보복에 호르무즈 파병과 방위비 분담금을 우려내는 솜씨가 장사꾼 답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는 한국을 배제하고 미국 부임 한국대사를 찍어내는 방자함은 저돌적이다.

외교, 안보도 위기지만 경제상황은 어떠한가. 미중, 한일 무역전쟁은 우리 경제를 '트리플 딥'으로 몰아넣고 있다.

고래가 싸우면 새우는 등이 터지는 법이다. 미중 간 무역 마찰과 일본의 태클로 우리 경제는 빈사지경이다.

김강중 국장 겸 대전본부장
김강중 국장 겸 대전본부장

원화 가치의 하락, 주가의 급락, 과도한 가계부채는 1997년 외환 위기처럼 경제뇌관이 될 전망이다.

이처럼 내우외환에 처한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자본과 기술, 국방력의 우위가 아닐까. 여기에 국민의 단결은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문제는 이런 네 가지 요소가 주변국 보다 열세라는 사실이다. 또 사분오열을 하나로 결집시킬 수 있는 영도자가 없는 현실은 개탄스럽다.

염불보다 잿밥인 정치인들을 보면 한심스럽기 그지없다. 민생은 뒷전이고 내년 4월 총선 밥그릇 싸움에 여념이 없다.

북한의 도발, 중국 러시아의 영공 침해, 일본의 경제전쟁에는 관심이 없다. 동맹(同盟)인지 동망(同亡)인지 모를 미국에 대한 진지한 논의 또한 없다.

정부도 무너지는 경제에 대한 사과나 대안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남 탓하며 시간을 허비하고 있으니 전 정부와 도긴개긴이다.

이제 일흔네 번째 맞는 광복절이다. 벼랑에 선 대한민국, 진정한 광복은 무엇인가. 선열과 후대들에게 부끄러운 오늘의 대한민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크크 2019-08-15 10:21:04
진핑이랑 정은이랑 묶어주고 람프랑 아베랑 맞서게하고
중간에서 실리만 챙기면 되는데요
럼프한테 자꾸 돈 달라하면 정은이랑 핵 보유국 되버린다하고 ㅋ

나그네 2019-08-13 10:06:41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잘 극복해 나갈 수 있길 바랍니다!

희망 2019-08-12 19:21:14
믿을건 국민뿐입니다. 국민모두가 독립군이 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