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살 '독립군 나무' 장엄한 위용
350살 '독립군 나무' 장엄한 위용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8.1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학산면 위치, 흰 헝겊 달아 왜경 알려
올해도 위풍당당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는 영동 학산 박계리 '독립군 나무'. / 영동군 제공
올해도 위풍당당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는 영동 학산 박계리 '독립군 나무'.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 학산면 '독립군나무'가 올해도 여전히 위풍당당한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수령 350년 이상, 높이 20m에 독특한 생김새의 영동군 보호수 제43호 '독립군나무'는 특별한 역사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

'독립군 나무'라는 별명이 붙게 된 유래는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활동하는 독립투사들이 이 길을 이용하게 되면서부터다.

오래 전 이 나무아래 길은 한양과 전라도를 이어주는 길이었고 인근에 역참이 있었다. 독립투사 움직임을 간파한 왜경들이 이곳에서 잠복, 검문을 하게 되었고, 이를 다른 독립투사들에게 알리기 위해 멀리서도 잘 보이는 느티나무에 흰 헝겊을 달아 왜경의 유·무를 알렸다고 한다.

또 3·1운동 때에는 서울에서 남부지방으로 독립선언문을 전달하는 데에 핵심적 역할을 해 현재까지 '독립군 나무' 또는 '독립투사 느티나무'로 불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마을 주민들에게는 정신적 지주이자 수호신 같은 존재이며, 이 나무가 지닌 나라수호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영동군은 올해 초 지역의 상징물로 보존가치를 높이고 관광객 및 주민 쉼터의 역할을 하도록 영동군 보호수로 지정해 특별 관리를 하고 있다.

영동군 관계자는 "충절의 고장 영동의 정기와 순국선열들의 넋이 깃든 이 독립군 나무는 영물이나 다름없다"며 "주민들에게서 편안한 쉼터를 만들어 주고 영동을 위상을 높이는 특별한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