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1기업 1공무원 행정후견인' 가동… 日 규제 피해 최소화
보은군, '1기업 1공무원 행정후견인' 가동… 日 규제 피해 최소화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9.08.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2개 기업 현황 파악, 지원제도 설명·신고 안내
보은군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지역 182개 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1기업 1공무원 행정후견인'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고 있다. / 보은군 제공
보은군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라 지역 182개 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1기업 1공무원 행정후견인'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고 있다. / 보은군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군이 2일부터 5일까지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제외 등 일련의 수출규제조치에 따라 군내 입주기업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고자 숨 가쁘게 움직이고 있다.

보은군에 따르면 한국이 백색국가 제외가 된 지난 2일부터 관내 182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 현황을 일일이 파악했으며, 이 중 6개 업체가 일본에서 원재료 또는 부품을 수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6개 업체가 수입하는 일본의 원재료는 전체 원재료 중 0.1%에서 20%까지로 피해가 있을 경우 부품에 대한 수입국가 다변화를 고려하고 있으며, 일부 업체는 대체 가능한 원재료를 발굴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보은군은 '일본산 원재료 의존현황 전수조사'기간 동안 1기업1공무원 행정후견인이 이들 업체를 면담하고 기업체 관계자들에게 특별경영안정자금 지원, R&D 투자 지원,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차보전지원 등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제도를 설명하고 피해 시 보은군 피해신고센터로 즉시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한편, 군은 지난 6일 충북도 시·군부단체장 회의에서 부품 변경시 양산 및 성능테스트 까지 걸리는 기간 동안 회사 재정부담을 경감시킬 방안과 에너지 절약시설 투자 시 사업비 일부 지원, 정부 차원의 운영자금 및 보조금 지원제도 등 업체에서 건의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충북도에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