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경찰서, 세계무예마스터십 대비 전화통역서비스 점검
충주경찰서, 세계무예마스터십 대비 전화통역서비스 점검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통역 서비스를 점검하는 모습
전화통역 서비스를 점검하는 모습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경찰서(서장 정재일) 보안계는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지역경찰관들을 상대로 전화통역서비스를 점검했다.

전화통역서비스는 외국인의 112 범죄신고와 182 민원상담 및 일반 민원 응대시 의사소통 불편 해소 및 경찰관이 외국인의 범죄·민원 신고에 신속·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 구축된 통역서비스다.

외국인이 신고전화를 하면 경찰관이 수화기를 든 상태에서 3자 통화로 전환, 통역센터 통역요원과 연결해 신고자(외국인)와 경찰관, 통역인 간 3자가 통화하는 방법을 시연했다.

충주서는 경찰 통역요원 외에 민간 통역요원을 확보, 대회기간 내 24시간 경찰관련 사안 등에 대해 원활한 통역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