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충남도 최초 독립만세운동 등 보훈역사 홍보
예산군, 충남도 최초 독립만세운동 등 보훈역사 홍보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8.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 최초 독립만세운동이 있었던 충절의 고장 예산에서 100년 전 3·1독립만세운동에 대한 보훈의 역사를 알리고 독립유공자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보훈 선양사업이 추진된다.

예산군은 다음달 19일 예산군청소년수련관 비전홀에서 '3·1독립만세운동 100주년기념 세미나'를 개최하고 100년 전 충남 최초로 시작된 예산의 독립만세운동에 대한 크고 작은 사건과 독립운동가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해 '예산군 3·1독립만세운동 자료집'을 발간한데 이어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군의 위대한 보훈역사를 널리 알려 군민의 자긍심을 높이는데 의의가 있다.

아울러 예산 출신 여성독립운동가인 수당 정정화 선생 등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예산군 출신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독립유공자 발굴사업은 지난해 국가보훈처 전국 일제강점기 수형기록 전수조사사업을 추진하는 등 정부에서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사업 중 하나이다.

최근 예산군의회 제251회 임시회에서도 김태금 의원의 '예산군에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찾기 위한 프로젝트 추진' 5분 발언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또한 군은 지난 연말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기념 지자체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바 있어 사업비 1억원을 지원받아 고덕면 '한내장4·3독립만세운동 벽화제작사업'을 올 연말까지 추진한다.

이밖에도 군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관내 26명의 독립유공자 유족을 위문했으며 광복절 당일 오전 5시 40분에는 예산중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지역주민 700여명을 대상으로 제9회 한마음 걷기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오전 9시에는 예산읍 신례원리 일연각에서 독립유공자 일연 신현상 선생을 추모하는 추모제를 올리는 한편, 지역주민 400여명과 함께 신례원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주민화합행사를 개최한다.

이외에도 국가보훈처에서 추진중인 국가보훈대상자 명패 달아주기 사업을 읍면별로 순차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독립만세운동 100주년인 뜻깊은 해에 맞이하는 74주년 광복절에는 독립유공자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가족과 함께 그 간 무심코 지나쳐 버렸던 우리 지역의 현충시설을 방문해 보훈역사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